2022년 1월 16일

명찰 롱 copy

2020년 이례적 팬데믹으로 나라와 도시가 봉쇄되며 기업이 도산하고 자영업자가 고통받았다.

그러나 이 와중에도 천문학적 부를 긁어모은 집단은 있었다.

다보스 포럼 보고에 의하면 이번 사태에 상위 1% 자산가들의 부는 두배나 증가했다. 

 

 

물론 보고상 두배이지 실제 얼마나 많은 부를 편취했을까?

그러니 이번 팬데믹은 그들만의 리그에서 벌어진

인류 대 사기극이라고 보아야 합당한 것이다.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4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지수
4 months ago

99.999%를 잃어도 지구상의 인구 99% 보다 부유한 부는 대체 어떤 부일까요..ㄷㄷ

Ultra
4 months ago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는 그냥 단순히 중국이 미국의 패권을 뺏어 오려고 일으킨 세균전이라고 믿고 있는데… 아 누가 그걸 중국 바이러스라고 했더라? ㅋㅋㅋ

국익만보자
4 months ago
Reply to  Ultra

패권 대립 구도를 만들어 뒤에서 벌어지는 진짜 움직임을 대중이 전혀 감지하지 못하게 했지요. 감추려는 자가 범인입니다.

Ultra
4 months ago

그렇죠. 문제는 놈들의 단수가 언제나 항상 대중의 그것에 대한 감지능력을 훨씬 초과하기 때문에 계속 속고 있는 것입니다. 아직도 트럼프에게 희망을 거는 게 좋은 예죠. 그가 내란음모를 획책했다면 어떻게 지금 무사하며, 앞으로 다시 대권에 나올 거라고 떠벌이죠? 아니, 그가 정말 글로벌리스트들을 뿌리 뽑으려 했다면 지금 어떻게 숨이 붙어있습니까? 한 사람이 그들을 가지고 논다고요? 정말 실소를 금할 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