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국

명찰 롱 copy

2021년 12월 17일 14:59 UTC-04:00

곰국

오늘 반가운 지인이 클리닉 첫 고객님으로 오셨다. 바로 내가 예전에 근무하던 병원의 스패니시 청소부 아주머니.

나를 딸처럼 예뻐해 주셨던 분이다. 직장에 출근하면 내가 좋아하는 컬럼비안 커피를 시간에 맞춰 내려놓고 가끔 내 사무실 책상 위에 자기가 만든 엠파나다를 올려놓으셨던 분. 그것뿐만이 아니다. 내가 이사를 한 번 한 적이 있는데 그때 갑자기 우리 집으로 찾아와 짐이 나간 집을 돈도 받지 않고 말끔히 청소해 주셨던 분. 나는 다른 누구보다도 이 아주머니와 친하게 지냈다. 이분은 경력이 길고 노련하여 이 분 손길이 닿는 곳마다 구석구석 반들반들했다. 희한하게도 나는 어느 근무지에서 일을 하든지 간에 그곳 청소부 직원들과 친해진다. 아마도 울 엄마의 영향일 것이다.

아직도 내 기억 속에 충격과 감동으로 남아있는 에피소드가 있다. 나는 그 당시 중딩이었던 것 같다. 어느 추운 겨울날 엄마는 하루 전날부터 집에 있는 큰 냄비 몇 개를 꺼내어 곰국을 끓이셨다. 집에 손님들이 오시나 했는데 알고 보니 그 손님들은 다름 아닌 동네 환경미화원 아저씨들이었다. 족히 30명 정도 되는 환경미화원 아저씨들이 청소하시던 근무복 차림 그대로 오셔서 우리 집 거실에 펴놓은 밥상에 둘러앉아 시끌벅적 얘기 나누며 곰국으로 점심 식사를 하고 가셨다.

어른이 되어서야 이 일이 이해가 되었다. 고아로 자라셨던 울 엄마는 어린 시절 안 해보신 일이 없다고 하셨다. 그중에는 길거리의 유리병이나 폐지를 줍는 일도 있었던 것이다. 엄마는 자신의 부모님(나도 뵌 적 없는 외조부, 외조모님)이 어떤 분들이셨을지 참 궁금하다는 말씀을 가끔 하셨다. 그러면서 농담반 진담반으로 하시던 말. 사람들이 부자, 의사, 판사가 되는 건 지들 똑똑해서 되는 게 아니다. 다 부모를 잘 만나서 그렇게 된 거다. 그러니 어떤 사람도 무시하지 마라. 그들도 부모를 잘 만났으면 의사, 판사가 되었을 지도 모르는 사람들이다…

엄마가 행동으로 보여주셨던 그 메시지는 내가 어른이 되어 살아가는 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특히 병원에서 환자, 보호자, 직원들을 대함에 있어 나의 마음가짐과 태도를 결정하는 중요한 잣대가 되었다. 어떤 거만한 의사나 돈 많은 환자의 갑질도 내겐 위협이 되지 않았다. 사람의 학벌, 지위, 재물, 배경, 출신 등이 내겐 사람을 판단하는 기준이 되지 못한다. 내겐 다 똑같은 “사람들”일 뿐. 부모 잘 만나서 잘 된 사람들과 다른 환경에 처해져 자라온 사람들의 차이일 뿐이다. 내게 있어 사람들이란 딱 두 종류. 내 편과 저짝편. 이것이 바로 내가 “의리”를 중요시 여기는 이유이다.

시술을 했는지 수다를 떨었는지 알 수 없는 시간이 흐르고 다음을 기약하며 헤어졌다. 자기 친구, 이웃들 다 끌고 또 오시겠다고 한다. 내가 책임지고 10년 세월을 얼굴에서 지워드리겠다 호언장담을 하며 보내드렸다. 다음 장을 볼 때는 소꼬리 뼈를 사다가 곰국을 끓여야겠다. 우리 청소부 아주머니가 앉아있다 가신 자리에서 자꾸 고소하고 진한 곰국 냄새가 난다.

SPIKA STUDIO

SUE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
39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Lydia Lee
멤버
Lydia Lee
6 months ago

배경음악하고 잘 어울리는 감동의 글에 눈물 훌쩍 흘리고 갑니다.

sunmago
sunmago
6 months ago

감동입니다. 곰국의 의미를 이해했습니다.

chkla
멤버
chkla
6 months ago

고맙습니다. 훌쩍… … …

p.j.y
p.j.y
6 months ago

멋진 어머니와 멋진 딸이네요 ~

Jinny Kim
Jinny Kim
6 months ago

감동적인 글입니다..
마음 따뜻해지고 몽글몽글해져서 갑니다. ❤

David Jeong
David Jeong
6 months ago

어머님의 철학에 감탄했습니다 본받을점이 많습니다. 감사합니다 수님!

HaeKyoung Kim
HaeKyoung Kim
6 months ago

아,,,,,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언니의 온도는 몇도인지 참 따뜻하네요♡

kim ray
kim ray
6 months ago

보고 많이 울었네요~, 감사드려요*^^*~, 스피카수님덕분에 남은자들을 주님께로 이끌수 있었습니다, 받은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가장 작은 목자-

kyungae
멤버
kyungae
6 months ago

수님의 글,특히 어머님에 대한 기억을 들을때면 저와 딸의 모습이 오버랩 되네요.이담에 제가 딸에게 어떤 엄마로 오래 기억될지..아름답게 살아가는 수님도,또 그렇게 살며 가르치신 어머님도 존경합니다♡ 저도 닮고 싶어요~^^

kim11
멤버
kim11
6 months ago

어머님 멋지세요.
역시 교육은 직접 보여줘야 하는데…

dongyeonlee
dongyeonlee
6 months ago

마음이 따뜻해지는 곰국 같은 글 정말 감사합니다
어딘가 찡 해지네요

Sun young Lee
멤버
Sun young Lee
6 months ago

눈물이 왜 나지요 ㅎㅎㅎ 제가 뜨끈한 곰국을 마신것 같네요❤

wooooody
wooooody
6 months ago

제 삶을 늘 반성하게 만들어 주시는 수님 🧡
오늘도 자극 받고 갑니다 ㅎㅎㅎ

Gyeongseon
멤버
Gyeongseon
6 months ago

수님의 신념과 가치관은 제 마음과 생각에
변화를 주십니다. 수많은 책을 읽어 보아도
수님 글처럼 불순물이 섞이지 않고 순도 높은 이야기는 보지 못했답니다. 그래서 억만금의 돈보다 수님의 글이 더 행복한 삶으로 방향을 잡아 주십니다 수님 글은 진한 곰국처럼 따뜻하고 마음을 찡하게 파고드는 메아리 같습니다.
오늘도 아름다운 이야기 감사합니다.

jushinjeong
멤버
jushinjeong
6 months ago

스패니시 청소부 아주머니의 손길에서 엄마의 따스함을 느끼셨다니 하나님께서 보내주신 좋은 인연인듯 하네요. 글 훈훈하게 잘 읽었어요 감사해요.

45340k
멤버
45340k
6 months ago

훌륭한 어머니의 가르침에 숙연한 마음입니다
반듯한 수님을 있게 하신 어머니
수님이 그리워하는 어머니
오늘의 다이어리도 좋은 배움 과 일깨움이 되었습니다
삶을 돌아보며 생각하며 반성을 해야할 일들이 많구나라는것을 느끼는 오늘입니다🤔
감사합니다 😄👍

BlueKnight444
BlueKnight444
6 months ago

수님은 참 위대한 어머니의 유산을 갖고 계십니다. 그걸 또 나눠주셔서 좋은 맘을 얻습니다. 땡큐^^

sesang2211@gmail.com
sesang2211@gmail.com
6 months ago

갑질이 만무하는 요즈음 정말로 따뜻함을 보여주신 좋으신 어머님이시었군요 그 어머님에 따님이시니 뜨거운 가슴을 갖고계신거군요.

dumbo
dumbo
6 months ago

왜 오늘은 글도 음악도 이렇게 짠할까요?….
주책맞게 눈물이 났네요
저도 수님 어무니같은 마음 따뜻하고 바른 사람 되고싶네요

handolry
handolry
6 months ago

어머님이 참 지혜로운 분이시네요
잘 읽고 갑니다 – 캘리포니아에 사는 놈 –

Sujin Park
멤버
Sujin Park
6 months ago

훌륭한 어머니를 만나서셔 훌륭한 인품을 지니신 쑤언니… 저도 아이들에게 행동으로 보여주는 부모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ㅠ 너무 감동적인 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