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스르는 삶

명찰 롱 copy

2021년 11월 18일 17:30 UTC-04:00

거스르는 삶

나는 인간사에 발생하는 많은 문제들이 “따라가는 삶”에 있다고 본다. 눈에 보이고 귀로 들리는 어마어마한 양의 정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접하는 다른 사람들의 삶, 드라마를 통해 간접 경험하는 비현실적인 삶 등이 남들이 해본 것, 입는 것, 먹는 것, 가지고 있는 것 등을 따라 하게 만든다. 사회가 잠정적으로 규정한 스탠더드, 일명 엘리트 코스, 최신 패션 트렌드 등에서 멀어지면 인정받지 못하고 도태되며 소속되지 못할 것 같은 불안과 두려움이 그 안에 내재되어 있다.

영악한 미디어와 기업들은 사람들의 이런 심리를 더욱 자극하여 소비를 부추긴다. 남들이 하는 것들을 다 따라 하게 만든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멋져 보이는 남의 일거수일투족을 들여다보는 순간… 당신은 10초 만에 자기 자신과 비교하는 수순을 거친다. 구매로 이어지는 전조증상이 바로 이것. 비교는 모든 불행, 불안, 시기, 질투, 분노, 불평, 불화의 시작점이다. 너처럼 되고 싶고 너한테 밀리고 싶지 않은 욕구. 여기서 “너”란 내 눈 안에 들어온 “너”, 즉 안목의 정욕. 눈이 마음을 지배하는 순간 우리 삶의 기준점은 가치에서 물질로 이동하게 된다. 하늘이 아닌 세상을 보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무섭게 다가오는 4차 산업 시대와 글로벌구색히들의 악행들을 알아가게 되면서 의문을 던진다. 그럼 우리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냐고. 나는 이 전에도 이 물음에 소신껏 답한 적이 있다.

“무관심과 무반응”이 답이라고. 그들이 가장 싫어하는 대상은 바로 “꿈쩍하지 않는 당신”이다. 아무리 들이대도 물질에 유혹되지 않는 당신.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을 구분하는 당신. 식욕보다 건강을 택하는 당신, 물건보다 공간을 택하는 당신, 소셜미디어의 온갖 정보보다 말씀을 택하는 당신, 남이 아닌 어제의 나 자신과 비교하는 당신, 이미 모든 것이 충분하여 감사가 넘치는 당신, 점점 덜 원하고 덜 가지는 당신, 남의 시선이 아닌 하나님께서 보시는 시선에 민감한 당신. 바로 세상이 두려워하는 사람이다.

음식이든 옷이든 사람이든 일이든 불필요한 만남이든… 삶의 여분과 잡동사니를 없애고 나면 생각지도 못했던 많은 시간이 주어진다. 지출이 줄어 쌈짓돈이 생기고 같은 집이 갑자기 넓어지며 몸이 가벼워지고 집중력이 두 배 이상 상승한다. 당신은 매 순간 선택해야 하는 갈등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며 몸과 마음과 생활이 건강하고 여유로워진다.

트렌드를 따라 살지 말고 “거스르는 삶”을 살자. 대중의 트렌드에 등을 돌린 단 한 사람이 가장 독특하고 독보적인 사람이다. 우리의 눈이 바라봐야 할 대상은 딱 둘이다. 위에 계신 하나님과 어제의 나.

SPIKA STUDIO

SUE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