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8일

명찰 롱 copy

미국을 말아먹을 것이라고 모두가 예상했던 바이든 정권이 들어선 지난 2021년,

오히려 미국은 37년 만에 최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필자가 뭐라고 했던가?

바이든은 글로벌 엘리트들의 충실한 하수인으로서 그들을 위해 미국을 더 강하게 만들고 있다고 방송을 통해 수도 없이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방송 당시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바이든을 중공의 스파이라고 여긴다.

 

 

좌우 이데올로기적 관점에 매몰되지 말고 이성적으로 생각해 보자.

바이든은 중국의 대리인이아니라 미국의 대통령이자 미국의 국익을 위해 일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항상 강조하는 것이지만 미국의 정책은 백악관의 결정이아니며

월가의 투자은행, 실리콘 벨리, CFR, 로스차일드 필두의 유대 자본에 의해 좌지우지된다.

바이든이 이룬 성과는 이처럼 숫자가 말해주고 있다.

또한 해당 기사에서 바이든은 20년 만에 우리가 중국의 성장률을 추월했다며 기뻐하고 있다.

바이든=중공 프레임 이제 벗어날때도 됐다.

 

 

 

Facebook
Telegram
Email
9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geviert
3 months ago

개인적으로, 위 기사는 친바이든 정권 펀향 기사라 봅니다. 문재인 정권에서조차 이런 식의 기사는 많았습니다.

현재, 미국은 역대급 달라 유동성에 기반한 소득주도 성장책, 재난 기본소득 정책을 남발하며, 물류대란을 겪고 있습니다.

표면적 지표만 가지고 평가하는 것은 무리수라 봅니다.

Ultra
3 months ago

중국을 엄청 과대평가하는 사람들이 꽤 있죠. 대개는 그들이 주류언론의 보도를 그대로 믿고, 한국에 중국 국적인들이 대량 유입되고, 거액의 투자도 하며, 정치인들이 친중행보를 보이는 것에 의해 그러는 것으로 보이는데, 전세계가 글로벌 세력에 의해 장악된 지금, 중국이 한국에 대한 작업들도 결국에는 큰 계획 안에서 그들을 대신하여 하든지, 적어도 알고 방관하고 있다고 보는 게 맞습니다. 그들은 원래 더러운 일에는 자기들의 손을 더럽히지 않고 하수인들을 시키거든요.

Ultra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화성인? 토성인? 🙄

Ultra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

naranza
3 months ago

미국의 좌파 우파 대통령들은 혈연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들었어요. 겉으로만 서로 대적하는 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