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에서 세번째 인물이 궈원구이다. 맨 오른쪽은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선임고문인 제이슨 밀러 | GTV 유튜브 [GTV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아시아

美 망명 중국 재벌 “대만 국민당 고위층 70% 대만 배반”

2021년 7월 5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궈원구이, 인터넷 방송서 주장

미국으로 도피한 중국 반체제 재벌이 인터넷 생방송에서 대만 내 야당의 고위 당직자와 장성 등 70%가 이미 대만을 배반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FTV와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미국으로 도피해 중국 지도부 비리를 폭로해온 중국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郭文貴)는 2일 ‘신중국 연방: 중국의 백년 살육 종결’이라는 인터넷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대만의 최대 위기 요인이라며 이 같은 주장을 폈다.

이어 대만이 ‘대만을 팔아넘기는 도적’인 이들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단결해 중국에 대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어떠한 대만 독립세력의 기도도 분쇄하고 민족 부흥의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건설하자’고 했을 당시 중국이 정말 준비가 끝나 대만을 분쇄할 것 같았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그는 시 주석이 대만을 향해 밝힌 ’92공식'(九二共識·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 ‘양안은 한 가족'(兩岸一家親)으로 때리지 않는다 등은 과거 공산당이 장제스(蔣介石)를 속인 것과 같다면서 대만이 절대 속지 말라고 경고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지난 1일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대만 문제를 해결하고 조국 통일을 실현하는 것은 중국 공산당의 역사적 임무이자 중화민족의 염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생방송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선임고문인 제이슨 밀러 외에도 중국 축구스타 출신인 하오하이둥(郝海東)과 그의 부인인 1990년대 중국 배드민턴 스타 예자오잉(葉釗穎) 등이 화상으로 참석했다.

예자오잉(왼쪽)과 하오하이둥 | GTV 유튜브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하오하이둥은 예전에 아내와 함께 중국 ‘최고위급’ 장성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2~3년 내로 전쟁을 하게 될 것”이라는 장성의 말을 들었다고 공개하면서 대만에 대한 무력 사용 가능성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으로 느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시 주석이 ‘최고 권위를 가진 인물’이라는 자리의 유지 및 합법적 통치의 정당성 확보를 위한 선택이 바로 대만을 공격하는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FTV는 이와 관련해 국민당은 입장을 밝히지 않은 반면 집권 민진당의 입법위원(국회의원)은 대만 사회를 향해 일치단결해 현재의 자유 대만을 수호하자는 입장을 내놨다고 전했다.

궈 씨는 부동산 회사인 ‘베이징 정취안(北京政泉) 홀딩스’ 회장으로 2014년 8월 여러 범죄 혐의를 받게 되자 중국에서 미국으로 도피했으며 2018년 4월 인터폴 적색수배 명단에 올랐다. 그는 뉴욕에 거주하면서 중국 지도부의 부패 연루설을 잇따라 주장해왔다.

같은 해 10월에는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范氷氷) 탈세 사건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그룹의 창업자 마윈(馬雲) 회장 퇴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최측근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이 관련돼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에포크타임스, 연합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의 기차역에서 1일(현지시간) 역무원들이 승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확인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부터 버스·기차·페리·여객기 등 모든 장거리 교통수단을...

Read More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마크 밀리 미 당시 육군참모총장(우)과 리줘청 참모장(좌)이 2016년 8월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 Mark...

Read More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왼쪽부터)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호주...

Read More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 Lucy Nicholson/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Read More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자료사진 | 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아시아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2021년 9월 18일 (기사...

Read More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후폭풍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6, 2021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후폭풍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 로이터/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Read More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화두에 ‘답변’ 마련 분주한 공화당 주지사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화두에 ‘답변’ 마련 분주한 공화당 주지사들

공화당 소속 론 드산티스 미 플로리다 주지사 | 사미라 바우어/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Read More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다음 달 긴급사용 승인 요청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다음 달 긴급사용 승인 요청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020.12.17 | Patrick T. Fallon/AFP via Getty Images/ 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Read More
美연방법원, 뉴욕주 요양시설 직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美연방법원, 뉴욕주 요양시설 직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이 모였다. | 엔리코 드리고소/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연방법원,...

Read More
“백신접종 강요는 안될 일” 19개 주지사 성명…바이든 “실망스럽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4, 2021

“백신접종 강요는 안될 일” 19개 주지사 성명…바이든 “실망스럽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백악관에서 주지사와 시장들과 만나고 있다. | 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백신접종 강요는...

Read More
1 2 3 59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