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대학교 캠퍼스. | DAVID HANCOCK/AFP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국제일반

中공산당의 감시·위협에는 국경이 없다… 유학생 “호주에서도 자유롭지 않다”

2021년 7월 6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비정부기구 휴먼라이츠워치가 6월 2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와 중국공산당 지지자들이 호주에서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중국 유학생을 감시하고 괴롭히고 협박하고 있다. 또한 호주 대학교 역시 이들 유학생과, 중국공산당을 비난하는 학자들의 학술 자유를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발표한 102쪽 분량의 보고서 제목은 ‘그들은 우리의 공포를 모른다… 중국공산당의 국경을 넘어 호주 대학교의 학술 자유를 탄압하고 위협한다’이다. 이 보고서는 중국공산당 정부가 호주에서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중국 대륙과 홍콩 학생들을 어떻게 감시하고 어떻게 공포에 떨게 하는지를 설명했다.

인터뷰에 응한 한 학생은 “나는 호주에 왔지만 여전히 자유롭지 않다”고 했다.

중국공산당은 학생 간에 서로 밀고하도록 독려하고, 유학생의 중국 내 가족들을 위협해 공산당의 감시가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고 믿게 하고 두려움에 떨게 하는 등의 수법을 쓴다.

조사에 참여한 사람은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중국 대륙 및 홍콩 학생 24명과 호주 대학교 교직원 22명이다. 응답자 중 다수는 ‘학우들로부터 협박을 당하거나 중국공산당 관련 당국에 ‘밀고’당하지 않기 위해 반드시 위장하고 자체 검열을 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휴먼라이츠워치 호주 지부의 소피 맥닐(Sophie McNeill)은 “이들 (중국) 학생들은 고향을 멀리 떠나 외로움, 무력함을 느끼고 있고, 또 (호주) 대학이 제공하는 보호마저 부족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그녀는 또 “호주 대학 경영진이 중국 학생의 권리를 보호할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 호주 대학은 (학교 운영을) 외국 유학생의 학비에 의존하면서도 중국 정부 및 그 대리인의 괴롭힘과 감시에 대해서는 눈감아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맥닐은 “대학은 베이징의 보복이 두려워 이런 이슈를 공론화하지 않고 있다. 나는 그들이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호주에서 중국 유학생이 겪는 문제는 매우 민감한 이슈다. 이는 종종 학교 재정과 연결되고, 심지어 외교 문제로 번질 수도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외국 유학생 유치를 통한 국제화 교육은 호주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분야 중 하나다. 2019년 호주의 국제화 교육은 호주 경제에 300억 달러를 기여했다. 팬데믹 발생 전, 중국 유학생은 전체 외국 유학생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보고서는 세 가지 사건을 열거했다. 중국공산당 경찰이 유학생들의 중국 내 집을 찾아가거나 가족을 소환해 학생이 호주에서 한 언행 등을 캐물었다. 그중 한 학생은 호주 유학 시절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글을 올려 중국 당국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고 투옥됐다. 또 다른 학생은 호주 친구들 앞에서 민주주의를 지지한다고 했다가 귀국 후 여권을 압수당했다.

인터뷰에 응한 한 학생은 호주에서 자신이 한 언행으로 중국에 거주하는 부모가 당국으로부터 처벌이나 심문을 받을까 봐 매우 두렵다고 했다.

맥닐은 “학생들은 대부분 봉변을 당하고도 재학 중인 대학에 신고하지 않는다. 학생들은 대학이 중국 정부와의 관계 유지를 더욱 중시하고, 중국 공산당을 지지하는 학생들의 미움을 사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호주 대학교에서 중국을 연구하는 전공자나 중국 대륙의 학생을 많이 지도하는 대학 교수 중 과반수가 중국을 거론할 때 자주 자기 검열을 한다고 응답했다.

일부 대학은 교직원들에게 공개적으로 중국에 대해 언급하지 말 것을 요구하거나, 중국 관련 공개 행사를 주최하거나 민감한 이슈와 관련해 언론 인터뷰를 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등 언론 검열까지 벌이고 있다.

2020년, 한 호주 학자가 대만을 ‘국가’라고 부르며 대만 학생들을 위해 의로운 말을 했다가 친(親)베이징 인사들로부터 협박과 괴롭힘을 당하고 신상털이를 당했다. 결국 이 교수가 재직 중이던 대학은 홈페이지에서 교수의 개인 페이지를 삭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중국 유학생 대다수가 이러한 협박이나 ‘밀고’를 하는 것은 아니다. 정치적 논쟁에 개입하기를 꺼리거나 평화로운 방식으로 개인의 견해를 표현하려는 중국 유학생도 많다.

보고서는 또, 호주의 중국 유학생들은 중국 소셜미디어인 위챗에 많이 의존한다고 했다. 위챗은 중국공산당 당국의 검열을 받고 있다. 이 플랫폼에는 서방 국가를 겨냥한 거짓 정보가 너무 많고 다원화된 관점이 거의 없다. 이것이 일부 해외 유학생들이 다른 견해를 가진 사람들을 괴롭히고 협박하는 잠재적인 이유일 수도 있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전 세계적으로 학문의 자유를 노골적으로 침해하고 있는 만큼 호주 교육부가 괴롭히고, 협박하고, 검열하고, 자체 검열을 하게 하는 사건과 대학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취한 구체적인 조치를 기록한 보고서를 매년 발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호주 대학과 총장들도 괴롭힘이나 검열 사건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학문의 자유를 수호함으로써 모든 학생이 외국 공관에 학우나 교직원의 언행을 ‘고발’하는 행위는 학생행동수칙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에포크타임스, 린옌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의 기차역에서 1일(현지시간) 역무원들이 승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확인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부터 버스·기차·페리·여객기 등 모든 장거리 교통수단을...

Read More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마크 밀리 미 당시 육군참모총장(우)과 리줘청 참모장(좌)이 2016년 8월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 Mark...

Read More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왼쪽부터)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호주...

Read More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 Lucy Nicholson/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Read More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자료사진 | 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아시아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2021년 9월 18일 (기사...

Read More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후폭풍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6, 2021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후폭풍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 로이터/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Read More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화두에 ‘답변’ 마련 분주한 공화당 주지사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화두에 ‘답변’ 마련 분주한 공화당 주지사들

공화당 소속 론 드산티스 미 플로리다 주지사 | 사미라 바우어/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Read More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다음 달 긴급사용 승인 요청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다음 달 긴급사용 승인 요청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020.12.17 | Patrick T. Fallon/AFP via Getty Images/ 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Read More
美연방법원, 뉴욕주 요양시설 직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美연방법원, 뉴욕주 요양시설 직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이 모였다. | 엔리코 드리고소/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연방법원,...

Read More
“백신접종 강요는 안될 일” 19개 주지사 성명…바이든 “실망스럽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4, 2021

“백신접종 강요는 안될 일” 19개 주지사 성명…바이든 “실망스럽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백악관에서 주지사와 시장들과 만나고 있다. | 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백신접종 강요는...

Read More
1 2 3 59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