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전용 콘텐츠

멤버십 가입 페이지로 이동

중세판 IMF, 돈과 폭력의 기원은 같다

2024. 2. 10 / 02:15 UTC-5

로스차일드와 같은 금권 세력은 세계의 모든 국가들을 어떻게 해서든 화폐의 울타리 안으로 끌고 들어오려 했으며 그들의 목표는 지난 200년 세월 동안 서서히 관철되었습니다. 오늘날 달러의 굴레에서 벗어나 경제적 자립을 실현할 수 있는 국가는 존재하지 않으며 연준에서 발표한 금리가 변동될 때마다 각국의 재정부는 크게 요동칩니다. 그들은 Fed라는 무소불위의 화폐 권력을 만들고 IMF라는 커다란 무기를 휘두르며 세계 모든 국가를 달러의 지배권 안에서 빠져나갈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그렇다면 현존하는 이 모든 금융 시스템들이 과연 로스차일드 가문의 등장으로 시작된 것들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로스차일드가 역사에 등장하던 지난 18세기 보다 한참 이전에도 그들과 비슷한 금권 세력과 시스템은 존재했습니다. 그들이 바로 ‘템플 기사단’입니다.

댓글 열람 및 작성은 멤버십 회원만 가능합니다.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