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전용 콘텐츠

멤버십 가입 페이지로 이동

역사적으로 미국 연방 상원의원 평균 10명, 하원의원 30명 정도는 꾸준히 유대계 정치인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연방대법관 9명 중 2명, 역대 FRB의장의 절반이 유대인이었습니다. 미국의 대부호100명 중 22명, 미국 대기업의 CEO 중 17.5 %가 유대인이었으며, 뉴욕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국 주류언론의 경영진과 주요 필진의 35%가 유대인입니다. 미국 북동부를 대표하는 8대 명문대(Ivy League) 총장 및 교수진의 40%, 미국 50대 영화사의 제작자, 시나리오 작가, 캐스팅 담당, 감독 중 60%, 주요 법무법인에 종사하는 변호사의 50% 이상이 유대인입니다. 이 밖에도 블루밍데일, 프라이스클럽, 스타벅스, 배스킨 라빈스 등도 모두 유대인이 소유한 기업들입니다. 즉 미국 전체인구 100명 중 2명이 유대인이라고 한다면 그 중 1명이 미국을 이끌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의 행정부, 의회, 연방대법원 그리고 CIA 와 FBI 등의 정보기관에는 표면적인 평면권력 이외에 보이지 않는 ‘유대 권력’이 엄연히 존재합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것일까요?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