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권 전쟁 이후 중국의 미래

2021. 9. 10 / 09:20 UTC-4

명찰 롱 copy

‘중국은 번영할 것’이라는 일론 머스크의 발언은 글로벌 엘리트들의 숨은 대(對)중국 계획을 수면 위로 드러나게 했습니다. 이와 같은 그들의 계획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국 정책에서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 임기 당시 그가 중국을 상대로 벌인 외교 활동 중 가장 결정적이었다고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중국의 ‘금융시장 개방’입니다. 즉 보따리 속에 꽁꽁 싸여 숨겨져 있던 중국 자본의 흐름을 이제는 미국이 투명하게 감시할 수 있게 된 것이지요. 그동안 중국의 금융시장은 엄청난 폐쇄성을 갖고 있었습니다. 비교적 짧은 기간에 급성장을 이룬 중국은 해외 곳곳에서 자산을 사들인 반면, 외국인들이 자국의 자산을 구매하는 것은 엄격히 제한했었습니다. 이러한 중국의 태도는 세계의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또한 최근 몇 년 사이 중국은 일대일로 사업, 해외 정치인 매수, 불량품 항공모함 건조, 인공섬 난개발 등으로 어마어마한 돈을 투자했으나 현재 회수되고 있는 것이 없으며 아무런 이득을 남기지 못해 결국 국고가 바닥이 난 상태입니다. 즉 중국에 더 이상 달러가 없는 것입니다. 이 타이밍에 트럼프는 달러가 바닥이 난 중국의 목을 잡고 금융을 개방하도록 한 것입니다. 트럼프의 무역 전쟁은 ‘관세’, ‘무역제재’ 등의 명분으로 포장되어 있지만 사실상 중국의 금융 시장을 개방시킨다는 목표에서 시작된 고도의 전략이었습니다. 그리고 트럼프의 전략은 확실한 효과가 있었습니다. 중국은 2020년부터 금융업에 대한 외국인 지분 투자 제한을 완전히 철폐하였습니다. 규제 완화나 축소도 아니고 ‘완전 철폐’입니다. 지금까지 중국은 금융업종에 대한 외국인 지분율을 최대 51%로 제한했었지만 앞으로 중국은행의 지분 모두를 외국인이 가져갈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 2019년 하계 다보스 포럼에서 이와 같은 중국 금융시장 개방에 관하여 선언하게 됩니다. 이러한 리커창 총리의 발표는 향후 중국의 미래에 매우 중요한 순간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미국에 의해 그야말로 중국의 팔다리가 절단되는 순간이었던 것이지요. 이것은 IMF 이후 한국 상황과 똑같은 일이 중국에서 벌어질 것이라는 것을 암시합니다. 한국은 97년 IMF를 기점으로 국영 은행 지분의 대부분이 외국 투자자들의 손에 넘어갔습니다. 이후 지금까지도 평균 시중 은행 지분의 약 70%가량은 외국인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즉 중국 또한 한국이 그랬던 것처럼 국제 자본에 의해 국부가 잠식되는 세계적 수순을 향후 밟아가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중국의 이러한 다방면의 경제 개방 상황이 무리 없이 전개된다면 97년 IMF에도 불구하고 이후 몇 년 사이 한국이 대뜸 선진국 대열에 올라갔던 것처럼 중국 또한 일정 부분은 한국과 비슷한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자신들의 능력으로 이룬 독자적인 발전이 아닐 것이며 금융 시장과 제조업을 차지한 글로벌 엘리트들의 국제 자본 덕일 것입니다. 중국의 겉모습 또한 계속해서 유지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중국의 우량 기업들과 각종 인프라에 미국계 자본가들의 돈이 대거 투입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즉 중국의 기업은 존속되지만 그 주인이 미국인으로 바뀌는 것입니다.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3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wfascs
8 days ago

일론 머스크의 그 발언으로 (sue님 말씀처럼) 딮스와 중공이 무슨 거래하나? 의심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중공이 테슬라를 크게 제재…
이건 무슨 뜻이죠?
 
테슬라는 왜 중공에 남아 있는 거야? 다른 회사들 다 빠지는데…
다른 회사들도 다 카발의 하수인들 아니가요?
최근 인텔이 10조 짜리 반도체 공장을 SK hynix에 넘기고 틸중국

 
중공의 모든 경제 통계가 모두 거짓말이지만…
중공이 절대 거짓말할 수 없는 곳이 있으니… 그곳이 바로 증권시장…
여기선 거짓말을 하려면 무지막지한 돈이 들기 때문…. ㅎㅎㅎㅎ

중공 증권시장 분석에 따르면 중공은 명백히 망해가는 시장… 오랜 시간도 남지 않았습니다
현재 중공 위안화는 대략 1$=7cny 수준….
그러나 5년내에 30위안? 50위안? 되도 절대 놀랄 일 아닙니다…

현재 중공 GDP는 7조불 수준… 1인당 GDP는 5000불 수준…
최근 14조불, 1만불 발표는 완전 뻥~!!!! ㅋㅋㅋ

저 수준에서 1/4, 1/7수준으로 폭락하면 완전 모택동 시대로 회귀함을 의미….
중공의 번영이 계속된다기 보다는 망한다고 봐야겠죠….

Last edited 8 days ago by wfascs
Nibiru12
10 days ago

중국은 “절대로” 딥스, 글로벌 엘리트 통제하에 있지 않음.
만일 그렇다면 풍력발전, 태양광발전 등등 쑈하고 질알하고
위구르 탄압중지, 중동난민, 아프리카 난민들 도우는척 하고 이민 받고
이란과 러시아랑 거래 중지등등 뭔가 미국 하라는대로
따르는 “척”이라도 할텐데 전~혀 아님.
게다가 아직도 석탄발전소, 원자력 발전소를 짓고 있다는데…
완전 반대로 나가네…

위키 찾아보니 중국은 현재 원자력 발전소가 50개..
16개 짓고 있고
45개 계획중이고
뭐 딥스, 글로벌 엘리트가 안 무서운듯…
얘들은 석유쓰고 싶어 하는 애들인데
그래서 풍력, 태양력을 추천하쟎아?
그래야 석유, 천연가스 계속 쓰지…
근데 원자력은 이들 뜻에 정 반대…

오히려 미국, 유럽이 중국 하수국이 될 확률이 더 높음.
중국에 매수된 정치인들, 경제거물들이 너무 많고
영화, 미디어 모두 중국 시키는대로 하는게 보이고…

며칠전에 American Dream 이라는 몰에 가봤는데
중국 북경 왕푸징에 큰 쇼핑몰들 생각남…
좀 배경을 뒤져봤는데 중국자본이 있는지는 아직 모르겠네..
허드슨 야드 빌딩들도 좀 중국 샹하이 스타일…

하여간 미국, 유럽은 뭔 이유에선지 자살 진행중이고
중국때리기는 완전 풀 스톱이고
겉으로도 중국에 대해 싫은소리 못하는데
뒤에선 쩔쩔매고 있는게 보임
전혀 미국이 명령하고있는 모습이 전혀 아님

오히려 남중국해에 인공섬, 아프리카 철도, 항구건설등등
이제 중국세력 확장은 뭐 멈출 기미가 전혀 안보이고
아마도 10년안에 타이완 흡수통일하고
부패, 타락한 미국과 유럽이랑 적어도 대등하거나
이들을 지배할 가능성도 있어보임

Nibiru12
21 hours ago
Reply to  Nibiru12

최근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의장이 중국에다가
전쟁나면 중국편 들어주겠다고 전화한 뉴스 보셨죠?
중국이 무너진다는건 헛꿈입니다.
타락, 부패한 미국이 오히려 무너지고 있죠.